Media Room

The Global Healthcare Partner

Press Releases

단국대 입주기업 젠바디, 지카 진단 원료 브라질 공급

페이지 정보

Writer : 최고관리자 Date2017-11-01 10:59 Hit : 1,381

본문

대학 창업보육센터에서 출발해 한국 최초로 지카바이러스 진단키트 해외수출의 결실을 거둔 스타트업이 있어 주목받고 있다.

4dd053a12b6de53ee27b64ce6882b590_1509501730_9108.JPG

㈜젠바디는 단국대학교 창업보육센터와 손잡고 지난 2012년 10월 창업했다. 주 종목은 뎅기, 말라리아, 메르스, 지카바이러스 같은 고위험 전염병의 진단장치를 간편한 키트로 상품화하는 것. 창업 초기부터 단국대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해 자금 조달, 마케팅, 제품품질 평가 및 멘토링 서비스를 받았다.

지난해 9월 지카바이러스 진단키트 국산화에 성공, 이 키트는 혈액 속 지카바이러스 항체를 찾아내 감염 여부를 알려주는 장치로 감염 여부를 20분이면 알 수 있어 진단 시간이 6배 이상 단축되고, 가격도 10%이상 절감할 수 있는 획기적 강점을 갖고 있다.

올해 들어 중남미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지카바이러스가 위세를 떨치자 이 전염병의 피해가 가장 큰 브라질이 진단키트를 물색하던 중 젠바디와 손을 잡게 됐다.

이번 수출액은 총 3천만 불(약 343억원)로 국산 진단키트 수출로는 괄목할만한 성과이며 바이오산업 수출 다변화에도 모범사례로 손꼽히고 있다. 이번 수출 성사 외에도 현재 6개국과 추가적인 수출 상담이 진행 중이다.

4dd053a12b6de53ee27b64ce6882b590_1509501793_0526.jpg

정점규 ㈜젠바디 대표는 "치명적 바이러스 전염병은 감염 여부를 일찍 알수록 사회적 손실을 줄일 수 있어 매우 중요한 바이오 연구 대상"이라며 "이번 수출을 계기로 우리 회사가 진단 키트에 들어갈 원료와 원천 기술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가졌음을 입증해 기쁘다"고 소감을 밝혔다.

㈜젠바디는 사업 초기인 지난 2013년부터 회사 주식 및 발전기금을 단국대에 기부하며 사회적 책임도 실천하고 있다.

정 대표는 "스타트업 회사로서 초기 정착이 어려웠는데 단국대 바이오 특성화 창업보육제도에 힘입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다"면서 "바이오 벤처가 활성화되려면 이같은 산학협력 창업지원 제도가 활성화돼야 하기에 단국대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"이라고 말했다.

한편 단국대 생명공학창업보육센터는 ㈜젠바디를 비롯 총 17개 업체가 입주한 생명공학 전문 창업센터이다. 창업자 발굴부터 연구 방법, 기술개발 및 상품화, 마케팅, 자금조달 등을 각 업체의 성장단계에 맞춰 지원하는 맞춤식 산학협력을 실천하고 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사이트 내 전체검색